가나안 칼럼

의식개혁, 인성교육의 플랫폼 가나안농군학교

가나안 칼럼

[가나안칼럼]참 살길 여기 있다. 2-5 – 지도자의 자격

  • 가나안농군학교
  • 2021-01-11 10:26:00
  • hit1387
  • 118.131.135.102

가나안농군학교의 설립자 이신 김용기 선생님의 1975년 저서"참 살길 여기 있다" 에서 발췌한 글입니다. 약 40년이 지난 글이지만 여전히 우리에게 교훈이 되는 것을 보면 그때나 지금이나 우리가 소중하게 생각하는 참 진리는 변하지 않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신념의 강도

 

신념이란 것은 자기가 옳다고 믿어지는 신조(信條)이기 때문에 자기의 신념을 위해서는 절대 양보하지 않아야 된다. 이것은 지도자의 의지가 먼저 굳세어야 될 것을 의미한다. 사소한 일이라도 자기의 신념에 어긋나는 일은 절대 피하여야 할 것이다. 매일매일 사업을 수행에 있어서는 타협과 융통성도 없어야 한다. 지도자의 신념은 그에게는 중요한 헌법(憲法)인 것이다.

 

봉사의 정신

 

봉사의 정신을 나는 근로와 희생(犧牲)과 향토애(鄕土愛)에 둔다. 잘못 생각하면 모두 자기희생같이 생각되지만 이상 3계단을 통하여 지도자의 인격은 비로소 완성된다. 예수께서도 남에게 대접을 받으려면 먼저 남을 대접하라고 했으니 사랑을 받고자 하면 내가 먼저 남을 사랑해야 할 것이다. 그 이유는 자신이 사랑과 대접을 받는 길이기 때문이다. 남을 사랑하게 될 때 내가 얼마나 행복할 것과 남을 대접할 때 내 마음이 유쾌하고 자랑스러울 것을 생각해 보면 알 것이다. 남에게 대접만 받을 때는 마음이 조리고 지나친 조심성에 위축(萎縮)될 때가 많다.

내가 사랑 할 사람이 많다는 말 속에는 내가 고적하지 않으며 나를 추종(追從)하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인간은 봉사의 정신 속에 비로소 자기의 위대한 것을 느끼게 되리라. 그 때는 자기를 영웅이라 해도 틀림이 없을 것이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